롱테일 전략 사례로 이해하는 경제용어

롱테일 전략 사례로 이해하는 경제용어




  롱테일 전략이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비인기상품이 올리는 매출액을

모두 합하면 인기상품 매출액만큼 커지는 의외의 현상을 일컫는다. 

풀이하자면, Long tail 긴 꼬리라는 뜻, 꼬리가 길어졌다는 뜻인데 무슨 뜻인가?

롱테일은 미국의 인터넷 비즈니스 잡지인 <와이어드>의 편집장 크리스 앤더슨이 처음 주장한 개념이다.



  롱테일 전략을 쉽게 풀이하면, 커다란 머리에만 신경쓸 것이 아니라 소외된 긴 꼬리(Long tail) 부분에도 주목해야한다는 것이다.

롱테일 전략은 인터넷 서점인 아마존에서 1년에 단 몇권 밖에 팔리지 않는 80%에 달하는

흥행성없는 책들의 매출 합계가 상위 20% 베스트셀러의 매출을 능가하는 의외의 결과를 보인 데에서 비롯됐다.



  이는 마케팅의 기본원칙으로 잘 알려진 20%의 소수 히트상품이 매출액의 80%를 이끌어 간다는

파레토의 법칙과 반대되는 개념이다. 이 때문에 롱테일 저냙을 흔히 역 파레토 법칙이라고도 한다. 

  저가 화장품 시장을 개척한 미샤나 더페이스샵 등이 한국형 롱테일 비즈니스의 사례가 될 수 있다. 

미샤와 더페이스샵은 '화장품은 비싸야 팔린다'라는 업계의 고정관념에서 과감히 탈피해, 

다른 업체들이 신경쓰지 않던 저가화장품시장을 집중공략 했고, 결국 성공했다.




  애플 아이튠즈도 롱테일 전략을 잘 활용한 대표적인 예이다. 아이튠즈는 디지털 노래, 영상 파일을 

재생하고 정리하는 데에 사용되는 디지털 미디어 플레이어이다.

 아이튠즈가 운영하는 뮤직스토어는 100만곡 이상을 취급한다. 이렇게 곡이 많다보니 특정한 노래에만 관심이 집중되고 

대다수 곡들은 1번도 재생되지 않을 거라고 여기기 쉽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에 있는 100만곡이 모두 최소한 1번 이상 다운로드 기록이 있다는 것이다.

최소 1번이라 해도 100만 곡이면 어마어마한 매출이 된다.



  구글 애드센스 역시 예외가 아니다. 애드센스는 이메일에 콘텐츠와 관련된 소액 맞춤형 광고를 붙이는 서비스이다.

애드센스는 구글에 근무하는 엔지니어인 폴 북하이트의 머릿속에서 탄생했다. 

G메일의 창시자이기도 한 북하이트는 G메일에 광고를 붙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메일 콘텐츠와 밀접하게 관련된 광고를 붙이면 사용자가 좋아할 것이라 여긴것 이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속담이 있는 것처럼, 이메일이나 웹페이지 등에 광고를 제공하는 애드센스는 현재 구글 전체 매출의

약 50%를 담당하고 있다. 

  마치 거대한 공룡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긴 꼬리처럼, 수요와 관심이 적은 부분도 잘 공략하면 매출을 늘려주는 

효자가 될 수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